보건의료뉴스

홈으로 이동 > 알림마당 > 보건의료뉴스
제목 지영미 질병청장, 한-아프리카 정상회담 계기 보건 안보 협력기반 확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4-06-05 10:06
조회수 5659



지영미 질병청장, 한-아프리카 정상회담 계기 보건 안보 협력기반 확대


- 기조 발표 통해 질병관리청의 대(對) 아프리카 국가 협력 계획 발표

- 아프리카의 보건안보 및 백신 접근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 사례 소개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6월 4일(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국제백신연구소(IVI, 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Africa CDC, Afric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와 공동으로 ‘한-아프리카 보건 파트너십 : 백신 접근성 및 보건 안보 강화’를 주제로, 한-아프리카 정상회담 계기 부대행사를 개최하여 아프리카 백신 접근성 및 보건 안보 강화를 위한 협력에 대해 논의하였다.



< 한·아프리카 보건 파트너십 : 백신 접근성 및 보건 안보 강화 개요 >

 ‣ (일시·장소) ’24. 6. 4.(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 (참석자) 아프리카 보건 및 백신 관련 정부, 산업, 학계 관계자 100여 명

 ‣ (의의)  한-아프리카 정상회담 계기 주요 이해 관계자 간 아프리카 백신 접근성 및 보건 안보 강화를 위한 협력 논의  



  이번 부대행사의 첫 번째 세션은 제롬 킴(Jerome Kim) 사무총장의 환영사와,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의 축사, 그리고 라지 타주딘(Raji Tajudeen)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 사무차장 대행의 축사로 진행되었다.


  이어진 두 번째 세션은 기조 발표로, 정유진 질병관리청 국제협력담당관이 질병관리청과 아프리카 CDC 및 대륙 내 국가들과의 협력 계획을 발표하였고, 아프리카 CDC에서는 아프리카 백신 제조 파트너십(PAVM, Partnerships for African Vaccine Manufacturing)*에 대해 발표하였다. 

  * PAVM: 아프리카 CDC는 2040년까지 아프리카 내 백신의 60%를 자체 생산(local production) 한다는 목표를 설정, 이를 달성하기 위한 사업

  이후 국제백신연구소에서 아프리카 협력 전략인 ‘AVEC 아프리카*’ 계획(이니셔티브)에 대해 공유하였다.

 * AVEC 아프리카: 아프리카 CDC의 자체 백신 생산 목표 달성을 지원하기 위한 IVI의 포괄적 백신 연구개발 사업


  마지막 세션에서는 미국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에서 공동 설립한 국제보건기술연구기금(RIGHT Foundation, Research Investment for Global Health Technology Foundation), 케냐 과학기술원(Keny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유바이오로직스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석하여 성공 사업 및 모범 사례를 소개했다. 


  이번 부대행사에는 한-아프리카 정상회담 계기 방한한 여러 고위급 인사를 포함해 대면과 비대면으로 약 200명이 참석하여, 한국과의 협력을 통한 글로벌 보건 안보 강화 및 아프리카 대륙 내 백신 접근성 확대와 큰 관심과 지지를 표명하였다. 


  라지 타주딘 아프리카 CDC 사무차장 대행은 “한국의 질병청 및 국제백신연구소와의 협력은 백신 및 기타 보건제품에 대한 자립을 달성하기 위한 아프리카 대륙의 이니셔티브에 동참하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밝히며, 한국과의 협력 강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제롬 킴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국제백신연구소가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인력양성허브 사업을 통해서도 백신 생산 지원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아프리카 내 백신 생산 목표 달성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환영사에서 지영미 청장은 “질병관리청은 효과적 미래 팬데믹 대비를 위해 ’23년 5월 중장기 신종감염병 대응 전략을 수립하고 mRNA 백신 개발 등을 통해 대응자원을 확보하기 위한 세부 계획을 추진 중에 있다.”고 소개하고, 


  “신종 감염병 백신 개발 및 글로벌 보건안보 강화를 위하여 국제백신연구소 및 아프리카 질병관리본부와의 협력을 더욱 증진하고, 이러한 노력을 통해 대한민국이 보건안보 분야의 국제적 리더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